‘매파냐 비둘기파냐’ 질문에 홍 통일 “난 올빼미파”

홍용표 통일부 장관은 16일 “북한의 잘못된 행동은 반드시 짚고 넘어가되 대화가 필요할 땐 유연성을 발휘한다는 정책기조로 남북 간 실질적 협력의 통로를 개설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홍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북한과의 대화 및 교류협력은 저와 통일부에 주어진 가장 중요한 역할 중 하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북한이 대화에 주저하지만 우린 대화의 끈을 놓지 않을 것”이라며 “보다 효율적 소통방법은 없는지, 기존 협력 사업들을 창의적으로 융합해 교류협력을 확대할 방법은 없는지 계속 검토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박근혜 정부의 대북정책인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와 관련 “지난 2년간 의미 있는 성과도 있었지만, 북한과 신뢰를 쌓는데 한계가 있었던 것도 사실”이라며 “북한이 의미를 왜곡하며 거부감을 나타내고 있지만 북한과 신뢰를 쌓기 위한 노력은 포기해서도 안 되고 포기할 수도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남북한이 소통을 단계적으로 강화해야 한다는 입장도 밝혔다. 그는 “지난 70년간 서로 다른 환경 속에서 생활해 온 남북 주민들이 새로운 하나로 어우러지기는 결코 쉬운 일이 아니기에 정부는 작은 통일의 중요성을 강조했다”며 “우선 남북이 서로 평화로운 이웃으로 왕래하고 점차 협력 범위를 넓혀 생활 공동체부터 함께 만들어 가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국민적 지지가 없는 정책은 성공할 수 없다”며 “국민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며 국민 눈높이에서 대북정책을 보완, 발전시켜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북한의 태도와 관련 “북한이 대화를 통해 풀어가야 할 문제까지 전제조건으로 내세우는 것 아닌가 생각해 봐야 한다”면서 “북한이 진심으로 남북관계 개선과 평화통일을 원한다면 자신들이 내세우는 대화의 조건들이 남북관계에 미칠 부작용은 무엇인지 심사숙고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취임식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그는 대북 매파(강경)인지, 비둘기파(유화)인지 묻는 질문에 “난 올빼미파”라며 “(강경과 유화 사이에서) 균형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