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케인 “北核 저지·폐기에 진력해야”

미국 대선 공화당 후보로 확정된 존 매케인 상원의원은 미국과 국제사회가 북한 핵무기 프로그램 저지와 폐기를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매케인 의원은 26일(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 국제정세협의회(LAWAC) 초청 강연을 통해 자신의 외교정책 구상을 밝히는 가운데 “미국과 국제사회는 북한의 핵무기프로그램을 저지하고 폐기하기 위해 힘을 합쳐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매케인 의원은 “우리는 다른 세계 강대국들과 함께 핵무기 확산을 중단, 저지할 의무를 공유한다”며 북한 핵문제를 가장 먼저 예시했다.

그는 이어 이란의 핵무기 개발을 막아야 하며, 미국을 포함해 전세계 다른 나라들의 핵무기도 감축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그는 한국에 대해서는 ‘위대한 민주주의 선도국들’ 가운데 하나로, 미국과의 동맹을 강화하고 서구적 가치들을 전파할 ‘민주주의연맹(League of Democracies)’의 주축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한국은 인도, 일본, 호주, 브라질, 남아공, 터키, 이스라엘과 함께 위대한 민주주의 선도국들 가운데 하나라고 그는 예시했다.

그는 이날 연설에서 “새로운 글로벌 협약의 핵심인 국제 동맹을 강화해야 한다”며 “우리의 가치를 전달하고 공동 이익을 지키기 위해 전 세계 100여 개 민주주의 국가들의 엄청난 영향력을 사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미국만으로 “항구적 평화를 구축할 수 없으며 원하지도 않는다”고 그는 덧붙였다.

새 민주주의연맹에는 한국과 유럽연합(EU), 인도, 일본, 호주, 브라질, 남아프리카공화국, 터키, 이스라엘 등이 포함되지만 러시아를 반드시 배제시켜야 한다고 매케인은 강조했다.

그는 “러시아의 핵 위협이나 사이버 공격을 용인하지 말고 서방 국가들은 발트해에서 흑해에 이르는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회원국 연대가 불가분하다는 점과 자유 수호에 나선 민주주의 세력에 문호를 개방해 놓고 있다는 점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부상하는 중국을 다루는 게 차기 미국 대통령의 핵심 과제가 될 것이라며 중국은 미얀마, 수단, 짐바브웨 등 `이단 국가들(pariah states)’을 고립시키는데 세계 각국과 함께 협력해야 한다고 주장했으나 북한을 예시하지는 않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