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시민, 자료기지, 망유람…이게 뭐지?

남북한 공통의 정보화교육 용어사전이 처음으로 선보인다.

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문화진흥원(KADO.원장 손연기)은 남북한이 서로 다른 정보통신 용어를 사용하는 데 따른 정보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처음으로 남북한 공통의 정보화 교육 용어사전을 발간한다고 10일 밝혔다.

KADO는 이번 사전 발간으로 정보화교육 용어를 중심으로 남북한 정보통신 용어를 상호 비교함으로써 커뮤니케이션의 상이성에서 오는 남북간 정보격차 문제를 해소하는 것은 물론 KADO가 실시하는 새터민(탈북자)의 정보화교육시 정보통신 용어의 남북한 상이성으로 인한 교육상 애로를 해결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 용어사전은 남북한 정보통신 용어 중 실제 정보화 교육에 필요한 600가지의 의미와 2천491개의 단어를 남북한 용어와 영어로 병기하고 그 풀이를 덧붙였다.

조사 결과 남북한의 정보통신 용어가 동일한 경우는 전체의 42%에 지나지 않았고 완전히 다른 경우는 18%로 집계됐다.

예를 들어 북한에서는 부팅(booting)을 기동으로, 이동막대(scroll bar)를 흘림 띠로, 디렉토리(directory)를 등록부로, 인터넷 검색(net surfing)을 망유람으로, 단축키(short key)를 지름건으로, 드래그(drag)를 끌기로, 네티즌(netizen)을 망시민으로, 데이터베이스(database)를 자료기지로, 램(RAM)과 롬(ROM)은 읽기 쓰기 기억기(자유접근기억기)와 읽기 전용 기억기로, 클립 아트(clip art)를 오림 삽화철로 사용하고 있다.

지난달 발표된 ‘2005 새터민 정보화 실태조사’에 따르면 새터민들은 정보통신 관련 용어의 이해도가 19.5%에 지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