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명 20대 탈북 여성 北대사관에 방북신청

한국에 망명한 탈북자 출신의 20대 여성이 “고향을 방문해 친척을 만나고 싶다”며 중국 주재 북한 대사관에 방북을 신청했다고 마이니치(每日)신문이 24일 베이징(北京)발로 보도했다.

탈북자가 공식적으로 북한 방문을 신청한 사례는 지금까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대사관측은 “방북 허용여부를 판단할 수 없다”며 대답을 보류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 관계자에 따르면 이 여성은 몇년전 북한에서 중국으로 빠져나온 뒤 한국으로 망명, 한국 국적을 취득했다.

이 여성은 이달 초 관광차 중국을 방문하면서 베이징주재 북한대사관 영사부를 찾아가 직원에게 탈북자임을 밝히고 한국 여권으로 “조국을 방문해 친척에게 돈을 전해주고 싶다”며 방북을 신청했다.

현지 관계자는 “사회제도가 다른 한국생활에서 스트레스를 느낀데다 향수가 쌓여 북한방문을 신청한 것 같다”고 말했다.

북한은 초청장 소지자에 한해 북한방문을 허용하고 있으나 이 여성을 한국인으로 취급해줄지는 의문시된다고 마이니치는 전했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