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시아 “북한계좌 봉쇄 미국과 협력”

말레이시아가 금융제재를 비롯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제 결의 내용에 대해 미국과 함께 협력하기로 결정했다.

6일 말레이시아를 방문중인 필립 골드버그 국무부 조정관은 말레이시아의 아니파 아만 외무장관과 중앙은행, 재무부, 총리실 관계자와 만나 대북 금융제재를 비롯한 유엔 결의 1874호의 이행과 관련한 구체적인 협력 방안을 논의 했다.

골드버그 조정관은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의 제재가 북한 주민을 위협하려는 것이 아니라 북한을 협상장으로 끌어내기 위해서”라고 말했다.

그는 “매우 좋은 회담을 가졌다”면서 “유엔 결의 1874호는 (화물) 검색과 관련된 중요한 새로운 조항 및 금융 관련 조항을 포함하고 있으며, 우리 협의도 이 결의에 초점이 맞춰졌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원칙에 벗어난 금융시스템의 사용 가능성에 대해 말레이시아 및 다른 국가들과 정보를 교환할 것”이라며 “말레이시아 및 다른 국가들이 그들의 역할을 하는데 매우 강한 의지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골드버그 조정관은 또 “유엔 결의 이행에 모든 역내 국가들이 진지하게 임하고 있는 것을 중국과 말레이시아에서 발견했다”며 “어떻게 이를 이행하고 정보를 공유하며 협력할지에 대해 협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우리는 북한의 핵 확산 활동들에 대해 많은 국가들과 정보를 계속 공유할 것”이라며 “어떤 거래나 어떤 금융 활동도 합법적이고 유엔 결의를 위반하지 않도록 해야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말레이시아의 아니파 아만 외무장관도 “말레이시아 정부는 불법행위를 허용하지 않겠다”면서 “확실한 증거가 있다면 북한 계좌의 봉쇄를 추진하는 미국에 협력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한편 6일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은 모스크바에서 만나 북핵 문제를 논의했으며 중국의 무대위 외교부부장은 워싱턴을 방문해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과 제임스 스타인버그 부장관,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정책 특별 대표를 연이어 만나 북핵 문제에 대한 대책을 논의했다.

미국 재무부의 스튜어트 레비 재무부 테러 금융정보담당 차관은 오는 8일부터 10일까지 중국을 방문해 북한에 대한 금융제재를 협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