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경봉호 올해 첫 日입항

북한 여객선 만경봉-92호가 올해 들어 처음으로 일본 니가타(新潟)항에 입항했다.

25일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에 따르면 입항할 때 일본의 일부 보수단체 회원들이 소란을 피우기도 했으나 니가타현의 재일동포와 총련 간부들이 항구에서 만경봉-92호를 환영했다.

조선신보는 “314항 차가 되는 이번 배편으로 450차 재일동포 방문단과 학생들이 조국(북한) 방문의 길에 오르게 된다”며 “만경봉-92호는 26일 오전 10시에 출항할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한편 니가타현은 2004년 11월 만경봉호를 겨냥, 적정한 보험가입과 소음 허용범위 등의 입항조건을 담은 조례를 제정했지만 지난해 5월 소음 자제를 조건으로 입항 이 재개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