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前대통령서거> 막내린 3김시대

반세기 가까이 한국정치를 움직여온 3김(金) 시대가 막을 내렸다.

김영삼(YS) 전 대통령과 김종필(JP) 전 국무총리와 함께 3김 중 한명이자, 정계 은퇴 후에도 유일하게 현실정치에 적극 개입했던 김대중(DJ) 전 대통령이 서거했다.

1960년대 이후 3김은 한국 정치사를 좌지우지하며 “영원한 적도, 동지도 없다”는 냉혹한 정치현실을 온몸으로 보여줬다.

이들은 때로는 동지로서 손을 맞잡았고, 때로는 언제 그랬냐는 듯 극한 대립의 정치를 마다하지 않았다. 그래서 이들의 관계는 애증(愛憎)이라는 단어로 표현하기에도 부족하다는 평가가 나온다.

정치에서 입신(入神)의 경지에 올랐다는 `정치 9단’의 칭호는 이들 3김에게만 허락된다. 그만큼 3김이 한국 정치사에 남긴 족적과 폐단은 깊고도 넓다는 의미일 것이다.

JP는 1961년 처삼촌인 박정희 전 대통령의 5.16 군사쿠데타에 가담하면서 정치사의 전면에 등장했고, DJ와 YS는 1967년 신민당 원내총무 경선에서 40대 기수론을 내걸고 첫 대결을 펼친 뒤 야당의 새로운 지도자로서 경쟁과 협력 관계를 구축했다.

1979년 10.26 사태로 박정희 전 대통령이 서거하면서 3김은 새로운 정치적인 도약을 준비했으나 12.12 군사반란을 주도한 5공화국 신군부의 등장으로 암흑기를 맞게 된다.

JP는 권력형 부정축재자 1호로 몰려 재산을 압류당하고 정치활동이 금지됐다. DJ는 내란음모죄로 구속돼 사형선고까지 받았고, YS는 가택연금 상태에 들어갔다.

그러나 민주화를 향한 국민의 힘은 3김에게 다시 정치활동의 공간을 만들어줬다. 1987년 6월 민주화 항쟁으로 대통령 직선제가 도입된 것이다.

DJ와 YS는 후보 단일화에 실패해 나란히 1987년 13대 대선에 출마했고, JP도 충청권을 지역 기반으로 삼고 대선에 나섰다. 하지만 야권의 분열은 여당 후보인 노태우 후보의 승리로 귀결됐다.

하지만 이듬해 1988년 4월 총선에서 DJ(평민당)와 YS(통일민주당), JP(신민주공화당)는 각각 호남, 영남, 충청의 표를 결집시키면서 지역감정에 기반한 여소야대의 구도를 만들었다.

1990년 YS와 JP는 집권여당과 합당하는 `3당 합당'(민정당-통일민주당-신민주공화당 합당)에 참여해 거대여당인 민주자유당을 만들었다.

YS는 여당의 대권후보를 꿈꾸고 있었고, JP는 내각제 개헌을 염두에 두고 한배를 탄 것이다. 하지만 DJ는 민자당의 권유에도 불구하고 합당에 참여하지 않았다.

먼저 웃은 사람은 YS였다. YS는 1992년 대선에서 여당 후보로 나와 당선됐고, DJ는 대선패배를 인정하고 정계은퇴를 선언했다.

YS의 대통령 당선으로 3김 정치는 끝나는 듯했다. 하지만 이는 또 다른 시작일 뿐이었다. YS와 JP는 집권여당인 민자당 총재와 대표 최고위원으로 협력관계를 맺었지만 JP는 1995년 YS 민주계의 퇴진 압력에 반발, 민자당을 탈당한 뒤 같은해 3월 충청기반의 자유민주연합(자민련)을 창당했다.

DJ도 1995년 지방선거 직후 정계복귀를 선언하면서 역시 호남을 지역기반으로 한 국민회의를 창당했다.

1996년 15대 총선은 3김이 맞붙은 또 한번의 승부였다. YS가 이끄는 집권여당인 신한국당은 과반에 미치지 못하는 139석을 얻는데 그쳤고, DJ의 국민회의는 79석, JP의 자민련은 50석을 확보했다.

YS에게 쫓겨난 JP는 97년 15대 대선을 앞두고 DJ가 내민 손을 잡았다. 이른바 `DJP 연합’을 통해 야권후보 단일화를 이뤄낸 것. 이에 따라 DJ는 대권 4수 끝에 대통령에 당선됐고, JP는 국민의 정부 초대 총리로 정권의 한 축을 담당하게 됐다.

그러나 DJP 공조도 오래가지 못했다. 2001년 9월 JP는 내각제 개헌 약속이 이뤄지지 않았다며 DJP 공조 파기를 선언했다.

이후 2002년 16대 대선에서 민주당의 노무현 후보가 당선됐고, DJ는 전직 대통령의 한 사람으로서 정계를 물러났다.

JP는 자민련 총재 지위를 유지하고 있었으나, 2004년 총선에서 자민련이 노 전 대통령 탄핵 역풍을 맞고 참패하면서 비례대표 의원에도 당선되지 못하게 되자 3김 가운데 마지막으로 정계은퇴를 선언했다.

하지만 3김은 2007년 17대 대선국면에서 현실정치 개입 논란을 불러 일으키며 질긴 정치의 끈을 놓지 못했다.

DJ는 갈라진 범여권의 결집을 촉구하면서 단일후보를 촉구했고, YS는 “잃어버린 10년을 끝내야 한다”며 정권교체를 강조했다. JP는 한 발짝 더 나아가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 지지를 천명했다.

특히 DJ와 YS는 올해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와 북핵 사태 등을 거치면서 여전히 화해할 수 없는 사이임을 입증했다.

3김은 격동의 한국 정치사에서 근대화와 민주화를 이루는데 기여했지만 지역주의와 보스정치, 금권정치라는 폐단을 남기기도 했다. 3김 정치의 공과는 이제 역사의 몫으로 남게 됐지만 아직도 우리의 정치지형은 3김이 만든 지역주의의 견고한 틀에서 한 발짝도 나아가지 못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