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카오 BDA 영업 큰 타격

마카오 방코델타아시아(匯業銀行.BDA)가 뒤늦게 내놓은 2005년 결산보고서를 통해 미국의 제재로 영업상 큰 타격을 받았다고 밝혔다.

BDA 경영관리를 맡고 있는 행정위원회는 지난해말 관보에 공개한 2005년 영업보고서를 통해 매출 1억8천260만파타카(약 219억원), 지출 2억1천430만파타카(257억원)로 3천170만파타카(38억원)의 적자를 냈다고 5일 밝혔다.

지난 2004년엔 5천980만파타카의 순익을 기록했었다. 가족 소유의 소규모 은행으로선 엄청난 적자 규모다.

에르쿨라노 데 수사(蘇鈺龍) 행정위원회 위원장은 “2005년은 BDA에 매우 어려운 한 해였다”며 “미 재무부가 (2005년 9월) BDA를 `돈세탁 우선 우려’ 대상으로 지정함에 따라 은행의 경영 및 영업환경이 큰 위험에 처했다”고 말했다.

HSBC 등 다른 외국계 은행들과 거래가 중단되면서 사실상 마카오 주민만을 상대로 한 예금이자 수익만을 낼 수 밖에 없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BDA는 마카오 정부의 공적자금 투입으로 영업환경이 서서히 호전되면서 지난해 1.4분기 1천500만파타카(18억원)의 순익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데 수사 주석은 마카오 언론과 인터뷰에서 “영업상의 불리한 환경에도 불구하고 지난해초 은행이 수익을 기록한 뒤 안정적인 단계로 들어서고 있다”고 전했다.

안셀모 텡(丁連星) 마카오 금융관리국장은 “BDA의 돈세탁 혐의에 대한 조사가 언제까지 계속될지 여부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델타 아시아 그룹은 지난 1935년 스탠리 아우(區宗傑) 회장의 부친이 설립한 마카오 항셍금고(恒生銀號)를 전신으로 두고 스탠리 아우가 홍콩에 개설한 `델타 아시아 신용대출’과 합병을 통해 93년 델타 아시아 금융그룹으로 정식 발족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