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카오 BDA은행 매각 추진

미국으로부터 북한의 불법활동 자금을 돈세탁해준 의혹을 받고 있는 마카오 방코 델타 아시아(BDA)가 매각을 추진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1일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미국이 BDA에 대한 자국 금융기관의 거래를 금지하는 등 압박을 가하면서 BDA측이 영미계 및 홍콩.마카오지역 은행 등에 대해 매각 의사를 밝히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가운데 영국계 HSBC은행과 스탠다드 차터드, 대만계 은행 등 세 곳이 유력한 인수 대상으로 떠오르고 있다.

이 소식통은 “BDA가 미국의 압력과 당국의 조사로 북한과의 거래를 중단한데 이어 계속 예금 자산이 빠져나가게 되면 파산 위기에 직면할 수 있다”며 “은행매각이 사실상 유일한 출구”라고 말했다.

홍콩 영문 일간 더 스탠다드는 이와 관련, 홍콩 및 마카오 은행 뿐 아니라 외국계 은행들도 BDA 인수 제의를 받게 될 것이라며 대만계 은행이 중국과의 관계를 감안, 인수에 관심을 보일 수 있을 것으로 분석했다.

그러나 BDA측은 “현재로선 은행을 매각할 의사가 없다”고 밝혔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미국이 지난해 9월 BDA가 북한의 위조달러 지폐를 유통시키고 마약 등 불법 국제거래 대금을 세탁하는 등 자금 조달과 융통을 해 온 의혹이 있다고 발표한 뒤 BDA는 해외 상당수 금융기관과의 거래가 중단되면서 큰 타격을 입고 있다./홍콩=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