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카오 은행, 北核 금융지원 의혹 부인

북한의 대외 금융창구로 지목된 마카오의 2개 은행과 중국은행은 모두 북한 핵 프로그램을 위한 금융거래에 관련돼 있다는 의혹을 부인했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가 9일 보도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8일 미국이 북한의 대외 금융거래에 연계된 것으로 의심되는 아시아 은행들을 강도높게 조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북한의 대외금융 창구의 하나로 지목된 성헝(誠興)은행 대주주인 마카오 도박왕 스탠리 호는 자신의 어느 사업도 북한과 관련이 없다고 주장했다.

호 회장은 “성헝은행은 북한의 핵 계획과는 어떤 관련도 없다. 굳이 북한과 연계의 흔적을 찾는다면 수년전 북한 정부가 내게 평양에 카지노 한곳을 건설해줄 것을 요청해온 일”이라고 말했다.

성헝은행 로버트 맥브레인 행장은 “우리는 마카오 금융청의 규정을 준수하고 있으며 어떤 북한의 계좌도 갖고 있지 않고 북한의 기업과 어떤 거래를 하지 않고 있다”며 “우리가 조사나 감시 대상에 있는 것을 전혀 모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방코 델타 아시아는 지난 70년대부터 북한의 은행 및 무역회사들과 상업적 금융거래를 유지해왔다고 시인했다.

은행측은 “우리는 (그같은 거래가) 미국 재무부의 조사 대상이라는데 다소 놀랐다. 델타 아시아는 반 돈세탁 및 반 테러리즘 법규를 엄격히 준수하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은행 대변인 왕자오원(王兆文)은 미 당국의 조사에 대해 “현재로선 말해줄 수 있는게 전혀 없다. 한번 조사를 해본뒤 답변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중국 외무부도 중국이 북한의 핵무기 프로그램에 대해 자금을 지원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답변을 거부했다./홍콩=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