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카오 “美자료 검토후 北계좌 처리 밝히겠다”

텡린셍(丁連星) 마카오 금융관리국 주석은 15일 “미국으로부터 조사결과 자료를 받아 연구 검토한 뒤 북한 동결계좌의 해제시기와 규모, 방코델타아시아(BDA) 처리 방향을 검토해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BDA에 동결된 북한 계좌의 해제시기는 다소 늦춰질 가능성이 높아졌다.

텡 주석은 이날 은행, 보험사 간부 등과 만찬을 가진 뒤 기자들과 만나 “아직 미국측으로부터 조사결과 자료를 받지 못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미 재무부는 14일 BDA 불법 혐의에 대한 최종 조사결과를 마카오 당국에 보내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와 함께 탐팍웬(譚伯源) 경제재정사(司) 사장도 마카오 정부가 미국의 결정에 `깊은 유감’이라고 밝힌 것에 대해 설명하면서 “마카오로선 BDA 자체 조사에서 불법행위의 단서를 찾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탐 사장은 “마카오 정부는 마카오 전체의 금융시스템 안정에 자신감을 갖고 있다”며 “마카오 금융관리국은 위탁한 외부 회계법인이 제출한 조사 보고서에서 BDA의 불법활동에 대한 증거를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는 “마카오 정부는 미 재무부의 BDA에 대한 결정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시하며 계속 BDA에 대한 경영관리를 연장, 예금주의 이익을 충분히 보호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마카오 당국은 이와 함께 지난 18개월동안 은행 내부관리 강화, 돈세탁 방지 및 반테러 입법, 금융정보판공실 설치 등을 포함한 대규모의 업무를 하면서 미국과 국제사회로부터 인정을 받았다고 강조했다.

탐 사장은 “앞으로 마카오 금융시스템의 안정 유지와 예금주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