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카오 北 인사 `돈 찾으러 왔다'”

북한이 미국의 해결방안을 수용, 마카오 방코델타아시아(BDA) 자금의 인출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측 실무요원들과 접촉을 가졌던 마카오 현지의 한 정통한 소식통은 13일 “이들이 `돈을 찾으러 왔다’며 `(자금인출 작업이) 자꾸 지연되고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사실상 북한이 미국측이 제시한 현금전액 인출 허용 해법을 수용하겠다는 의사로 해석된다.

이 소식통은 마카오 금융관리국이 금명간 북한측 차명 및 사망자 명의 계좌에 대한 권리위임장 승인 여부를 최종 결정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마카오 당국은 북측 위임장을 둘러싸고 북한, 중국과 계속 협의를 진행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소식통은 이와 함께 “북한측 인사들이 마카오 당국이 자금인출 승인을 하더라도 돈을 찾는 것은 나중 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주하이(珠海) 등지에서 파견된 북측 실무요원들은 현재 마카오의 한 카지노호텔에 머물면서 자금인출 및 송금 작업에 대비하면서 마카오 당국과 물밑 접촉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BDA측이 북한 계좌 서류를 모두 이관해둔 캄포(水坑尾)가의 은행센터에는 이날도 북한측이 자금을 찾으러 오거나 이체 신청서를 제출하려는 움직임은 보이지 않고 있다.

이날 오전 한때 현금수송차 경비원들이 삼엄한 경계를 펴며 은행센터에서 서류뭉치를 수령해가는 장면이 목격돼 북한측 계좌 관련 서류가 아닌가 하는 추측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한편 북한측은 2천500만달러 가운데 북한 내 유일한 외국계 은행인 대동신용은행이 BDA에 예치해놓았던 자금 700만달러로 인해 자금이체 작업에 다소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콜린 매카스킬 대동신용은행 대외협상 대표는 16일 중 마카오를 방문, 대동신용은행 자금의 인출 및 송금 문제를 협의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