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비상구까지 막히나”…탈북자들 우려

중국이 지난 8월29일 옌타이(煙臺) 소재 한국학교에 진입한 탈북자 7명의 신병을 인도받아 북한으로 강제 송환한 것으로 확인되자 국내 거주 탈북자들은 “마지막 비상구까지 닫히는 것이 아니냐”며 깊은 우려를 나타냈다.

김성민 탈북자동지회 회장은 “중국 정부의 이 같은 조치가 오히려 재중 탈북자들을 궁지로 몰아 넣어 극단적 행동을 유발할 수 있다”며 “결국 외신을 동원해 중국 정부의 반인권적 행위를 부각시키는 운동을 벌일 수밖에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상학 북한민주화운동본부 사무국장은 중국 정부가 외국 학교에 진입한 탈북자에 대해서는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한국행을 허용해왔던 관례를 깼다는 점에 충격을 받았다면서 “한국 정부가 탈북자 북송을 방관한 것은 아닌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최청하 숭의동지회 사무국장은 “중국 정부가 6자회담 재개를 전후로 탈북자 한국행 허용에 대해 소극적 태도를 보여왔다는 점에서 충분히 예견된 일”이라면서 “국내에 있는 탈북자 단체를 상대로 여론을 수렴해 주한 중국대사관 시위 등 대응 방향을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탈북자 출신인 최승철 새동네 신문 편집장은 “최근 들어 국제학교에 탈북자들이 들어가 한국행을 요청하는 사건이 빈번해지자 중국 정부가 본보기로 탈북자 북송이라는 초강수를 꺼내든 것이 아니겠느냐”고 분석했다.

탈북자 단체들은 이번 북송 조치로 중국내 한국행 루트가 완전히 막히게 되면서 결국 재중 탈북자들이 몽골이나 태국 등과 같은 제3국 루트로 몰릴 수밖에 없을 것으로 예상했다.

이승용 좋은벗들 평화인권부장은 “이번 북송 조치가 외국인 학교를 무대로 한 기획탈북을 차단하려는 중국 정부의 의도에서 비롯된 일시적 조치인지 아니면 중국 정부의 탈북자 처리 방침이 근본적으로 바뀐 것인지 여부는 불불명하다”면서도 “최근 한국행을 시도하다 북송된 탈북자에 대한 처벌이 강화되고 있는 추세”라며 이번에 북송된 탈북자 7명의 신변 안전을 우려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