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개성 관광객 210명 출경

지난해 12월 5일 시작됐던 개성 관광이 28일을 끝으로 당분간 중단된다.

현대아산에 따르면 개성 관광 마지막날인 이날 예약객 292명 가운데 210명이 오전 9시 도라산 남북출입국사무소를 통해 개성으로 출경했으며 오후 5시에 귀환할 예정이다.

이날 개성을 관광하는 남측 여행객들은 개성시내, 선죽교, 고려박물관, 숭양서원, 개성공업지구 등을 둘러보고 돌아오게 된다.

이로써 월요일을 제외한 주 6일, 당일 관광 체제로 운영되온 개성관광은 1년여동안 10만명이 넘는 남측 관광객을 맞이 한 뒤 남북 관계 경색으로 당분간 문을 닫게됐다.

당초 북측은 내달 1일부터 개성 관광을 중단하겠다고 통보했으나 현대아산은 관광객의 안전 등을 고려해 28일까지만 운영하기로 해 29일과 30일 예약객들에게는 환불 조치가 취해졌다.

이에 따라 현대아산은 이날 관광이 끝남과 동시에 개성 관광을 안내하는 관광 조장 24명과 버스 운전기사들을 철수시키며 개성에 상주해온 직원 4명 가운데 1명만 남기고 귀환시킬 예정이다.

하지만 현대아산은 금강산과 마찬가지로 개성 또한 남북 관계 호전으로 관광이 재개될 경우 곧바로 관광이 가능할 수 있도록 채비를 갖춰놓을 계획이다.

현대아산 관계자는 “불가피하게 개성 관광이 중단되지만 이는 일시적인 것일 뿐 조만간 재개될 것으로 자신한다”면서 “우리는 관광 재개시 곧바로 관광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