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일 것 같아서”…아쉬운 마음 가득한 이산상봉 3일차

이산가족 상봉 마지막 날인 22일 이산가족들은 작별 상봉을 앞두고 아쉬움을 마음이 가득했다.

특히, 고령의 이산가족들은 북측의 가족들을 만나는 것이 마지막일지도 모른다는 사실에 아쉬움을 더 크게 느끼는 듯 했다.

김영수(81) 씨는 마지막 날 상봉하는 소감에 대한 질문에 “아직 실감이 나지 않지만, 나이가 많다 보니 이번에 보는 게 마지막일 것 같아서 걸리는 게 그거 하나다”고 말했다.

북측의 형수와 조카를 만난 김종태(81) 씨도 “오늘이 마지막인데 영영 못 만나게 될 거지만 죽기 전에 통일 안 되면 영영 못나게 되겠지만, 그래도 헤어질 때 ‘잘 있어라’라고 말하고 헤어져야지”라며 아쉬워했다.

다른 이산가족들도 2박 3일간의 만남을 아쉬워하며 상봉행사 마지막 날을 맞이하고 있다.

배순희(82) 씨는 “마지막 상봉이라고 하니 아쉽다”며 “3일이라도 만나서 감사한 마음”이라고 아쉬움과 감사한 마음을 내비쳤다.

배 씨는 “어릴 때 많이 투닥거렸던 연년생 동생을 만나고 싶었는데 지난해 사망했다는 소식을 들었다”며 “큰 언니도 좀 더 빨리 왔으면 만났을 텐데 아쉽다”고 말했다.

북측의 조카와 만난 김달인(92) 씨도 “반갑기도 하고 슬프기도 하다”며 “처음에는 그냥 좋았는데 마지막 날이 되니 기분이 좀 그래”라며 아쉬운 마음을 내비쳤다.

김 씨의 부인 황정희(82) 씨는 “(남편의) 여동생이 첫날부터 ‘오빠가 그리웠어’라는 말을 계속하더라. 70년 전 오빠 사진을 꼭 간직하고 있다가 이번에 가지고 나와 계속 보여줬다”며 북측 가족들이 느끼는 아쉬운 마음도 전했다.

한편, 이산가족들은 오늘 오전 10시부터 3시간 동안 작별 상봉을 한다. 작별 상봉은 애초 11시부터 1시간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남측은 10시부터 2시간 동안 진행할 것을 제안했고 북측이 이를 수용해 상봉 시간이 늘어났다.

이산가족들은 10시 단체상봉이 끝나면 공동 중식을 하고 오후 1시 45분 귀환길에 오를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