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오쩌둥, 김일성에 對南게릴라전 강요”

1965년 중국의 마오쩌둥(毛澤東)이 김일성에게 남한에서 무장 게릴라 봉기를 일으키라고 강요했음을 뒷받침하는 김일성의 발언론이 공개됐다.

한국전쟁사 연구가인 소진철 전 원광대 교수는 최근 발간된 한국외교협회 기관지 ‘외교’ 제 86호를 통해 이러한 내용이 담긴 발언록을 공개했다. 발언록에 따르면 당시 김일성은 마오의 요구에 대해 주한미군이 주둔해 있다는 점 등을 들어 섣부른 무장봉기는 실패를 가져올 수 있다고 단호히 거절한 것으로 나타나 있다.

이 발언록은 일본 사상운동연구소가 1978년 편찬한 ‘일본공산당 사전’이라는 책자에서 미야모토 겐지(宮本顕治) 서기장을 비롯한 일본공산당 대표단 8명이 1966년 3월 11~21일 평양을 방문해 김일성에게서 직접 들은 내용을 정리한 문서를 소 교수가 입수한 것이다.

발언록을 바탕으로 당시 상황을 재구성해보면, 마오는 1965년 3월에 김일성에게 만나자고 요청했고 이에 김일성은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인 최용건을 중국으로 대신 보냈다.

베트남과 인도네시아 당대표도 참석한 가운데 아시아 지역 혁명에 대해 논의한 이 만남에서 마오는 최용건에게 “남조선 인민이 게릴라 투쟁을 시작하도록 (북한이) 지도해 주기 바란다”고 요구했다고 김일성은 발언했다.

하지만 이런 요구에 김일성은 “남조선에는 해안이 많고 산이 벌거벗었으며, 교통이 비교적 발달해 있는데다 미군까지 주둔하고 있다”는 이유를 들어 반대했다고 한다.

대신 “시간을 들여서 대중 속에 ‘비공연(非公然)’ 조직을 만들어 대중운동을 전개해야 한다”며 “이러한 투쟁이 아니고서는 소모일 뿐, 승리는 어렵다”는 의견을 일본 공산당 대표단에 개진했다.

또한 김일성은 “이러한 마오의 지시에 따라 행동에 들어갔다가 실패한 것이 인도네시아의 (공산)당이다. 인도네시아에서는 30만 명이나 되는 공산당원이 군에 체포되어 그 대부분이 살해됐다. 인도네시아 공산당은 중국 일변도였고 지금 측면에서도 중국에 너무 의존했다”며 “우리는 인도네시아의 전철을 다시 밟아서는 안 된다”고 일본 공산당 대표단에게 강조했다.

전문가들은 이 문건을 통해 한반도에서 그 직후에 유독 남한에 대한 무력도발이 부쩍 늘어난 현상을 해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보고 있다.

한편, 이 발언록에 따르면 김일성은 한국전쟁이 발발하기 불과 한 달 전인 1950년 5월에 중국 만주의 선양(瀋陽)에서 북한과 중국, 소련의 3개국 대표가 회담을 개최했으며, 이 때 미국이 도발행위를 하면 즉시 반격을 해 남진 할 것을 결의했다.

또한 김일성은 “이 때 중국은 직접 군대를 보내서 (북한을) 원조하고, 소련은 무기를 보내서 원조한다는 방침도 결정됐다”고 말했다. 한국전쟁 직전에 3개국 대표가 회담을 했다는 것은 처음 드러난 사실이다.

김일성은 이외에도 일본 공산당 대표단에게 “조선전쟁(한국전쟁)에서 이익을 본 것은 오직 소련 뿐”이라며 “조선과 중국이 희생함으로써 (소련은) 극동지역에 만연한 미국 세력을 일시 저지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한국전쟁이 일어나게 된 원인에 대해서는 “덜레스 미 국무장관이 (남한을) 방문하는 등 미국 측의 도발이 있긴 했지만 우리가 전쟁을 시작한 면도 있었다”며 “노동당 내부에 소련 일변도인 소련파와 중국 일변도인 연안파 간부들이 다수 있어 이들에 대한 압력으로 그렇게 되었다고도 말할 수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