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에스트로 정명훈, ‘北 소아병동 신축’ 지휘

마에스트로 정명훈이 자신의 가족과 함께 북한 소아병동 신축 기금을 마련하기 위한 콘서트를 갖는다.

이번 콘서트는 ‘(사)어린이어깨동무’가 서울대학교병원 어린이병원 측과 함께 평양의학대학 ‘어깨동무 소아병동’ 신축을 기금마련을 위한 것이다.

‘정명훈과 함께하는, 어린이를 위한 희망 음악회’라는 타이틀로 25일 7시 국립중앙박물관 극장에서 열리는 콘서트에는 서울대 음대에 재학 중인 정씨의 아들 정 민 군과 첼리스트 정명화 씨가 참여한다.

공연 1부에서는 정민 군이 ‘부산소년의 집’ 오케스트라를 지휘하고, 정명훈의 피아노, 정명화의 첼로, 데니스 김의 바이올린 협연으로 ‘베토벤 삼중협주곡’이 연주되고, 정명훈의 지휘로 2부에서는 서울대의대 오케스트라가 정명훈의 지휘로 브람스의 교향곡 제1번을 연주한다.

한편 올 10월 말 준공을 앞두고 있는 ‘어깨동무 소아병동’은 220병상 규모의 어린이 전문병원으로 평양의학대학병원 내에 들어선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