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커, 북한에 육계농장 설립

닭고기 가공업체 마니커는 최근 북한 방문을 통해 북한에 육계 시범사육 농장을 설립하기로 북측과 합의하고 이르면 내년 초부터 사육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6일 밝혔다.

이번에 북한에 설립하는 육계 농장은 개성시 북쪽 외곽지역에 지어질 예정으로 북측이 토지와 인력을 제공하고 토목공사를 맡기로 했으며 마니커가 닭 사육을 위한 농장건물 및 시설을 마련, 병아리와 사료, 약품, 연료 기술 등을 지원하게 된다.

마니커는 농장 완공 후 시범사육으로 생산된 닭고기를 1차로 개성공단 입주기업에 급식용으로 공급할 계획이며 사업 성과에 따라 수출산업으로 본격 육성할 계획이다.

마니커 관계자는 “북한은 인건비가 싸고 오염이 덜해 가축사육에 적합한 환경을 갖추고 있다”며 “북한산 닭고기는 앞으로 경쟁력 있는 수출상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