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커, 북한에 농장설립 추진 본격화

닭고기 가공업체인 ㈜마니커(대표이사 한형석)는 내달 중순께 담당 임원이 방북, 북한과 육계농장 설립 등 구체적인 사업계획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24일 밝혔다.

마니커는 이번 방북기간에 북측과 농장 설립 계획을 협의, 금강산 인근 삼일포 지역과 황해도 사리원 가운데 농장 설립지역을 확정하고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기공식을 갖는다는 계획이다.

이 두 지역은 모두 개성공단 밖에 있어 농장 설립이 확정될 경우 우리 기업의 북한내 직접투자 지역이 확대돼 과거 개성공단 설립에 못지않은 의미를 갖게 될 것이라고 마니커는 설명했다.

마니커는 2002년 북한 경제시찰단이 마니커 도계장을 방문, 합작사업에 대한 관심을 표명한 이후 한형석 회장이 평양과 사리원 지역을 둘러보는 등 꾸준히 북한 진출을 모색해 왔다.

마니커는 특히 “북한에서 이번 사업에 호의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며 “어느 때보다도 성사 가능성이 높다”는 판단이다.

마니커 관계자는 “휴전선에 인접한 동두천 공장과 북한 지역의 농장을 연계하면 우리는 품질과 원가절감, 생산성 향상, 북한은 소득증대와 고단백 먹거리 확보 등의 효과를 거둘 수 있다”며 “오랫동안 추진해온 대북사업이 이번에는 가시적인 성과를 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