릴리 “北 인권, 핵문제와 별도로 다뤄야”

미국은 북한 인권문제를 핵문제와 별도로 미국과 북한간의 직접대화를 통해 다뤄야 한다고 제임스 릴리 전 주한 미국대사가 10일 주장했다.

지난해 입법화된 북한인권법에 따라 만들어지는 북한인권 특사의 유력한 후보자로 알려진 릴리 전 대사는 이날 하원국제관계위원회가 `6자회담과 핵문제’를 주제로 개최한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한 뒤 연합뉴스 기자의 질문에 이같이 대답했다.

그는 “6자회담에서 북한의 인권문제도 다뤄야 한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아니다”라면서 “북한 인권문제는 6자회담과는 별도로 미국과 북한간에 직접적인 대화를 통해 다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자신이 북한인권 특사에 내정됐다는 보도에 대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조지 부시 미국 행정부는 조만간 북한인권 특사를 임명할 예정이다.

한편 페리 교수는 청문회에서 북한 인권문제가 핵문제와 함께 다뤄져야 하느냐는 질문에 “일단은 핵무기 폐기가 1차적인 과제이며 나중에 적절한 때에 인권문제를 다뤄야 한다”고 대답했다.

그는 “인권문제가 6자회담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면 안된다”고 주장했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