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퍼트 美대사, ‘전쟁반대’ 외친 괴한에 습격받아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 대사가 괴한의 공격을 받아 얼굴 등을 크게 다쳤다.
 
리퍼트 대사는 5일 오전 7시 40분경 서울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가 주최한 ‘한반도 평화와 통일, 그리고 한·미 관계 발전방향’이라는 강연회에 참석, 강연을 준비하던 도중 50대 남성 김기종(55)씨의 공격을 받았다.
 
용의자는 25cm길이의 과도로 리퍼트 대사의 오른쪽 얼굴과 오른쪽 손목을 공격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에서 다량의 피를 흘린 리퍼트 대사는 현재 강북삼성병원에서 신촌세브란스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현장에서 용의자 김 씨를 검거해 조사하고 있다. 경찰에 체포된 이후에도 김 씨는 “오늘 테러했다, 나는 ‘우리마당’대표다, 전쟁 훈련을 반대한다”고 소리친 것으로 알려졌다.


용의자 김 씨는 지난 2010년 시게이에 도시노 일본 대사에게도 시멘트 덩어리를 던져 징역 2년 집행유예 3년형의 처벌을 받은 전력이 있는 우리마당독도지킴이 대표를 맡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리퍼트 대사에게 전화를 걸어 빠른 쾌유를 빌었다고 백악관의 버나뎃 미한 국가안보위원회 대변인이 전했다.


미한 국가안보위 대변인은 “대통령이 리퍼트 주한 미 대사와 전화통화로 리퍼트 대사와 대사 부인 로빈을 위해 항상 기도한다고 말했다”며 “빠른 쾌유를 빌었다”고 말했다.


또한 여야는 5일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가 괴한의 공격을 받아 부상을 당하는 일이 발생한 데 대해 충격을 금치 못하며 관계당국에 신속한 수사와 엄중한 처벌을 촉구했다.


권은희 새누리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긴급 브리핑을 통해 “일어나서는 안 될 일”이라며 ”당국은 철저한 조사를 통해 경위와 배후를 정확히 파악해 엄정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밝혔다.


권 대변인은 이어 “한미 동맹은 국가 안보의 핵심이기 때문에 리퍼트 대사에 대한 테러는 한미 동맹에 대한 테러”라면서 “리퍼트 대사의 부상이 심각하지 않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영록 새정치민주연합 수석대변인도 “주한 미국대사가 공개된 장소에서 괴한의 공격을 받아 부상을 당했다는 데 충격을 금할 수 없다”며 “불행한 사태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하며 리퍼트 대사의 쾌유를 기원한다. 사법당국의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와 엄단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