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퍼트 “北, 인권보호 안하면 고립 더욱 심해질 것”

마크 리퍼트 대사는 15일 “북한이 주민들에 대한 투자와 인권 보호, 비핵화의 구체적인 조치를 하면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와 관계를 개선하고 평화번영의 길로 나아갈 수 있다”고 밝혔다.

피습사건 이후 첫 언론 공개 강연을 한 리퍼트 대사는 이날 열린 한국국방연구원(KDI) 주최 조찬간담회에서 “북한 정권은 주민복지와 안녕보다 무기개발에 더욱 열을 올리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리퍼트 대사는 “인권보호, 비핵화의 구체적인 조치가 없다면 북한은 국제사회의 비판과 고립이 더욱 심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그는 “북한이 비핵화 없이 경제를 발전시킬 수 없다는 점을 여러 차례 밝혔다”며 “북한은 진정성 있고 신뢰할 수 있는 회담에 나올 수 있음을 밝혀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그는 “비핵화가 북한과 관련해 우리가 갖고 있는 유일한 우려는 아니다”며 “분명한 것은 북한이 보편적 인권을 보호하지 않음으로써 누구보다도 북한 주민들이 고통받고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리퍼트 대사는 피습 사건과 관련된 언급은 하지 않았으나 “저와 제 가족은 한국민으로부터 정말 따뜻한 환영을 받았으며 한국 문화에 깊은 존경심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