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콴유 “中, 北 붕괴 방치않을 것”

북한이 붕괴(fail)하면 한반도의 지정학적 균형이 변화할 것이기 때문에 중국은 북한 정권이 붕괴하도록 놔두지 않을 것이라고 싱가포르의 리콴유(李光耀) 전 총리가 5일 말했다.

그는 포브스 회의에서 북한 문제에 관한 질문을 받고 자신이 북한이라고 가정하는 가운데 “내가 무너지면 남한이 접수하고 미국이 압록강까지 이를 것이기 때문에 중국은 내가 무너지도록 놔두고 볼 수 없다”고 대답했다.

리 전 총리는 이어 “중국은 나에게 압력을 넣겠지만, 내가 무너지도록 하는 것은 중국의 이익에 맞지 않는다…내가 무너지면, 난민 등 모든 종류의 문제들, 그러나 가장 중요한 것으로는 완충 국가가 사라지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는 “북한이 핵무장을 할 경우 일본도 가지려 할 것이고 한국 역시 궁극적으론 그렇게 함으로써 중국의 핵무기 가치가 떨어질 것이기 때문에 중국은 북한의 핵무장도 바라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리 전 총리는 “나로선 북한 해법이 없다”고 덧붙였다./싱가포르=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