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처드슨 美주지사일행 7일 방북길 올라

빌 리처드슨 뉴멕시코주 주지사(민주)와 앤서디 프린시피 전 보훈처장관(공화)이 이끄는 미국의 민간대표단이 7일 오전(이하 현지시각) 뉴멕시코주 산타페에서 미 군용기를 이용, 북한 방문길에 오른다.

미 대표단은 8일 오전 평양에 도착한 뒤 11일까지 북한에 머물면서 북한측과 한국전 당시 미군 유해 송환 문제 등을 협의할 예정이며 11일 오전 10시30분 미군 유해와 함께 판문점을 통해 한국을 방문할 계획이라고 리처드슨 주지사측이 6일 밝혔다.

리처드슨 주지사측은 그러나 미국 대표단이 북한에서 누구를 만날 예정인 지는 구체적으로 공개하지 않았다.

지난 1990년대 이후 6번째 방북하는 리처드슨 주지사는 지난 2005년 10월 방북 때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면담한 바 있으며 이번 방문에선 김정일 국방위원장 면담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북한에서 누구를 만나 무엇에 대해 논의할 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특히 이번 대표단 일행에는 북핵 6자회담에 미국측 대표로 참가해온 빅터 차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담당국장이 포함돼 있고, 대표단의 방북이 북핵 6자회담 ‘2.13 합의 60일 시한’을 수일 앞두고 방코델타아시아(BDA) 북한자금 전달 지연 문제로 6자회담이 재개되지 못하고 있는 시점에 이뤄져 6자회담에 어떤 양향을 미칠 지 주목된다.

미국 대표단은 11일 오후 4시 서울에 도착,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며 12일 오전 10시 용산 미군기지에서 미군 유해 송환식을 가진 뒤 오후 1시 오산기지에서 귀국길에 오를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