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처드슨 “北억류 여기자 사태 6월4일 이후 해결될 수도”

빌 리처드슨 미국 뉴멕시코주 주지사는 북한에 억류돼 있는 미국 여기자 사태와 관련, “지금은 조금 밀고 당기기가 있지만, 아마도 6월4일 이후 돌파구를 마련하고 두 여기자가 풀려날 수도 있을 것”이라고 20일(현지시간) 예상했다.

리처드슨 주지사는 이날 MSNBC 방송의 ‘레이철 메도 쇼’에 출연해 “재판일을 잡았다는 것은 상황이 움직이기 시작한다는 의미여서 좋은 신호”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리처드슨 주지사는 1994년 북한 영공에 진입했다가 붙잡힌 보비 홀 중위와 1996년에 술을 마시고 북한으로 수영을 통해 들어간 한국계 미국인 에번 헌지커의 석방을 북한과의 협상을 통해 이끌어 냈었다.

그는 “북한이 두 여기자에 대한 비판을 상대적으로 자제하고, 간첩이라는 단어도 그다지 많이 사용하지 않는 점도 희망적인 신호로 보인다”면서 “북한이 미국을 테스트하고 있지만 오바마 정부는 절제하면서도 ‘조용한 외교’를 통해 이 문제를 잘 다루고 있다”고 평가했다.

리처드슨 주지사는 또 “북한이 원하는 것은 미국과의 직접적인 거래를 하겠다는 것”이라면서 “그러나 오바마 정부는 양자대화에 준비가 돼 있을 뿐만 아니라 그것이 6자회담의 일환이어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은 지난 14일 북한이 6월 4일 여기자 2명에 대한 재판을 시작하기로 한 것에 대해 “북한이 이제 모종의 절차를 진행하려는 것은 가능한 한 이른 시일 내에 문제가 해결될 수 있음을 보여주는 신호”라고 밝힌 바 있다.

미국은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로 미북 관계가 경색된 상황을 감안해 북한이 재판절차를 거쳐 여기자들을 추방하는 형식이 최선의 방안이 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