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처드슨 “北核철폐 구체적 압력넣을 것”

북한 방문길에 오른 빌 리처드슨 뉴멕시코주 지사는 17일 북한이 핵 무기 프로그램을 구체적으로 철폐하고 비핵화를 유지하는 것을 입증하도록 압력을 행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리처드슨 주지사는 경유지인 일본 요코타(橫田) 공군기지에서 이같이 말하고 북한 관리들에게 인도주의적 원조단체들이 북한에서 좀더 자유롭게 활동할 수 있도록 협력할 것도 촉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번 방북에서) 두가지 중요한 분야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며 핵 프로그램 철폐와 이에대한 검증을 회담 과제로 제시했다.

그는 또 6자 회담을 통한 북핵 문제해결이라는 부시 행정부의 정책을 전적으로 지지한다면서 그의 목표는 오랜 대북 경험과 북한 관리들과의 친밀도를 이용해 미국 정부가 이미 협상한 내용을 이행하도록 촉구하려는 것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 소속으로 빌 클린턴 정부 시절 유엔 대사를 지낸 리처드슨 주지사는 최근 수년간 북한을 수차례 방문했으며 지난 5월 북한의 초청을 받았으나 미 정부의 요청에 따라 베이징 6자회담 종료 이후로 방북을 연기했었다.

그의 이번 방북에는 공공보건과 에너지 등을 담당하는 뉴멕시코주 관리들이 수행하는데 이에대해 그는 북한이 핵을 포기했을때 그 대가로 어떤 지원을 할 수 있는지를 북한측에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리처드슨 주지사는 방북 기간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만나지 않고 대신 외무와 국방담당 관리들과 회담을 가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는 17일 저녁부터 20일까지 북한에 체류하는 그는 이후 일본과 한국을 방문해 방북 결과를 브리핑한 뒤 22일 미국으로 돌아간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