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종혁 “핵실험은 미국에 대한 억지력 차원”

북한 핵실험 파문이 계속되는 가운데 유럽연합(EU) 방문에 나선 북한의 최고인민회의 대표 단장이 “핵실험은 미국에 대한 핵 억지력의 차원에서 실시한 것”이라고 10일(현지시간) 말했다.

북한 최고인민회의 EU 방문 대표 단장인 리종혁 조선·유럽동맹친선의원단 위원장은 이날 벨기에 브뤼셀의 유럽의회에서 “평양은 국제사회의 핵실험 비난에 흔들리지 않을 것이며, 비판에 주의를 기울이지도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유럽의회 한반도 위원회 소속 의원들과 만난 자리에서 핵실험은 북한의 주권을 위협한 미국의 혹독한 압박의 결과라고 밝혔다고 AP 통신이 전했다.

그는 “우리가 조치를 취할 때마다 다른 사람들의 얼굴을 볼 필요는 없다. 모든 나라는 자국의 이익을 추구하고 있고, 어떤 나라도 우리의 이익을 대변할 수 없다”면서 “우리는 미국에 대한 핵 억지력을 가지기 위해 이러한 조치들(핵실험)을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브뤼셀=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