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자오싱 “6자회담 틀에서 北ㆍ美 직접대화를”

리자오싱(李肇星) 중국 외교부장은 24일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북한과 미국이 6자회담 틀 안에서 직접대화를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리자오싱 부장은 이날 국회 통일외교통상위 소속 국정감사반(반장 김용갑 의원)과의 면담에서 북핵 사태에 관해 설명하며 자신의 견해를 이렇게 밝혔다고 이 자리에 참석했던 의원들이 전했다.

리 부장은 “북한이 조속히 6자회담에 복귀해서 구체적인 문제를 6자회담의 틀 안에서 미국과 토론을 통해 해결해야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견해를 밝혔다.

리 부장은 또 “탕자쉬안(唐家璇) 중국 국무위원이 지난 19일 평양에서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을 만나 북한의 핵실험은 중국과 국제사회 모두가 반대하고 북한에도 아무런 이익을 가져다 주지 못한다는 점을 명백히 지적했다”고 소개했다.

탕 국무위원은 이와 함께 정세를 악화시키거나 모순을 격화시키는 행동을 하지 말라고 경고했다고 리 부장은 덧붙였다.

이에 대해 김 위원장은 북한이 6자회담의 문을 닫지 않고 있고 한반도 비핵화 목표를 계속 견지할 의지를 갖고 있다고 답했다고 리 부장은 설명했다.

북한측은 이어 6자회담에 복귀할 수 있지만 조건은 미국의 대북 적대시 정책이 변해야 한다는 것이라면서 추가적인 행동은 미국의 태도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북한측은 아울러 미국과 일본이 대북 제재를 어떻게 이행할 것인지와 유엔 결의안을 어떻게 수행할 것인지를 지켜보겠다고 했다고 리 부장은 말했다.

리 부장은 북미 양국에 대해 북핵 문제에 신중한 태도로 접근할 것을 호소하면서 “북미가 지혜를 발휘해 정치적 결단을 내림으로써 한반도 비핵화를 이룰 수 있는 정세를 만들 것을 권고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면담에 참석한 한나라당 박진 의원은 김 위원장이 탕 국무위원과의 회담에서 ‘추가 핵실험 계획이 없다’고 했는지 물었고 당시 회담에 배석했던 중국 외교부 간부는 “미국의 대북 적대시 정책이 변하면 북한이 다른 일을 하지 않겠다고 했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