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자오싱, 안보리 11개 이사국 외무장관과 통화

리자오싱(李肇星) 중국 외교부장은 9일 유엔안전보장이사회 11개 이사국 외무장관 및 반기문 한국 외교통상부장관과 전화통화를 갖고 북한 미사일 시험발사에 대한 유엔 안보리 심의 문제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중국 외교부는 이날 웹사이트를 통해 리 부장이 이들 12개국 외무장관과의 통화에서 지역의 평화.안정과 안보리의 단결에 유리한 행동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고 밝혔다.

중국 외교부는 리 부장이 어느 나라 외무장관들과 통화했는지에 대해 구체적으로 밝히지는 않았지만 미국, 일본, 러시아, 영국 등 상임이사국과 함께 대북 결의안에 서명한 국가들이 포함돼 있을 것으로 보인다.

리 부장의 이런 이례적인 통화외교는 일본이 단독 제출한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한 안보리 제재 결의안 표결이 임박한 시점에 이뤄진 것이어서 표결 통과를 막기 위한 것으로 관측된다.

일본은 지난 7일 대북 제재를 포함한 결의안을 발의했고 덴마크, 프랑스, 그리스, 슬로바키아, 영국, 북아일랜드, 미국 등 7개국이 서명, 전체 15개 안보리 이사국 가운데 절반이 넘는 8개국이 동참했다.

이 결의안은 이르면 10일 오전(뉴욕시각) 표결에 부쳐질 것으로 예상된다.

결의안은 ▲북한 미사일 발사 비난 ▲즉각적인 미사일 개발 등 중단 요구 ▲미사일 발사 모라토리엄 재선언 촉구 ▲미사일 기술 대북 이전 금지 ▲북한으로부터의 미사일 구매 금지 ▲미사일 프로그램 관련 재정적 지원 차단 등 6개항으로 이뤄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