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자오싱-라이스, 전화로 북 핵실험 대책 논의

리자오싱 (李肇星) 중국 외교부장과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은 9일 오후(중국시간) 전화로 북한의 핵실험 등에 대해 논의했다.

중국 언론에 따르면, 리 부장과 라이스 장관이 이날 전화를 통해 현재 한반도의 새로운 사태 발전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리 부장은 라이스 장관에게 중국 외교부가 북한 핵실험 실시에 대해 발표한 성명을 통해 밝힌 ‘엄정한 입장’을 전달했다.

중국 외교부 성명은 북한이 국제사회의 보편적인 반대를 무시한채 ‘제멋대로’ 핵실험을 실시한데 대해 단호한 반대를 표시한다면서 북한에 “한반도 비핵화 약속을 성실히 지킬 것, 정세를 더욱 악화시키는 행동을 중지할 것” 등을 촉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