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용호 “핵사찰 가까운 시일 내 이뤄진다”

미국 뉴욕을 방문중인 북한의 리용호 외무성 부상은 12일(현지시간) 북한 핵시설에 대한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사찰이 가까운 시일 내에 이루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6자회담 북측 대표인 리 부상은 이날 귀국에 앞서 IAEA 사찰 시기가 언제쯤 될지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가까운 앞날에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이번 2월 있은 조미(북미)간의 합의를 이행하기 위한 구체적인 조치들이 계속 취해지고 있다”고 답했다.


남북관계에 대해서는 6.15 공동선언과 10.4 공동선언의 이행이 중요하나 남측이 의지가 없는 것 같다는 기존 입장을 반복했다.


리 부상은 남북대화는 언제쯤 이루어질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우리 기본입장은 6.15 공동선언과 10.4 공동선언, 남북 역사에서 제일 처음으로, 최고위급에서 합의된 두 가지 중요한 합의를 이행할 의지가 있는가 없는가 하는 것이 기준이라고 본다”면서 “남측이 이런 선언들을 존중하고 이행할 의지가 있다면 우리는 기꺼이 손을 잡고 같이 가려 하지만 아직까지는 그런 의지가 없는 것 같다”고 대답했다.


IAEA 유키야 아마노 사무총장은 이틀 전 사찰단 복귀 문제 협의를 위한 북한과의 접촉 시기에 대해 “현재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또 북한이 미국에 서로의 수도에 연락사무소를 개설하자고 제의했다는 일본 요미우리신문의 보도에 대해 “우리가 구체적으로 제안한 것은 없고 원칙적인 입장을 기본으로 밝혔다”면서 “북미간에 적대관계가 종식되는 게 제일 기본문제다”고 밝혔다. 이어 “미국이 관계를 개선하기를 바란다면 우리도 기꺼이 받아들인다는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정은의 뉴욕 유엔본부 방문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리 부상은 “토론회 과정에서 다른 사람들이 그런 문제를 제기했다. 저희가 한 것은 아니다”면서 “방문의사에 대해서는 내가 딱히 말씀드릴 위치에 있지 않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