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영호, 김정은 軍통제 비협조적 태도로 해임”

김정은이 군에 대한 통제를 강화하는 과정에서 리영호 총참모장이 비협조적 태도를 보여 해임된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열린 국회 정보위원회 비공개 전체회의에 참석한 한 정보위원은 회의 직후 리영호 해임과 관련, “‘국가정보원은 이같이 분석하고 있다’고 보고했다”고 전했다.


그는 또 “국정원은 ‘김정은의 고모인 김경희는 정신적 지주 역할을 하고 있고, 고모부인 장성택은 정책 조언을 하는 등 후견인 역할이 강화되고 있다’고 분석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국정원은 이와 함께 김정일은 김일성 사망 후 3년에 걸쳐 권력을 승계했지만, 김정은은 김정일 사후 단기간에 당·정·군 최고위직을 차지함으로써 제도적 승계 절차를 완료했다고 보고했다”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