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수용 “한미군사훈련 중단하면 北도 핵실험 중단”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리수용 북한 외무상이 23일(현지시간)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한국과 미국이 연례 합동군사훈련을 중단하면 북한도 핵실험을 중단하겠다고 주장했다.

리수용은 이날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우리가 계속 이런 대결의 길을 가게 된다면 두 나라(미국과 북한) 뿐 아니라 전 세계가 재앙적 결말을 맞게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미국이 북한으로 하여금 핵무기를 개발하도록 만들고 있다”면서 “미국이 대북 적대정책을 폐기하고 연례 군사훈련, 전쟁연습을 중단하는 게 정말로 중요한데 (그렇게 한다면) 우리도 상응하는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리수용은 “북한처럼 작은 나라는 미국이나 세계에 위협이 될 수 없다”면서 “만약 세계가 미국과 미국 정부에 더 이상 조선반도(한반도)에서 군사훈련을 하지 말라고 말했다면 얼마나 좋았겠는가”라고 말하기도 했다.

북한은 지난해에도 한·미 합동군사훈련을 중단하면 핵실험을 임시 중단하겠다고 수차례 제안했으나, 한국과 미국은 두 가지 사안을 서로 연계하는 건 불가하다는 입장을 분명히 해왔다. 

이밖에 리수용은 북한 정권의 붕괴 가능성에 대해서는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고,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에 대해선 “만약 제재가 우리를 실제로 당혹스럽게 만들 수 있다고 믿는다면 그건 전적으로 실수하는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한편 리수용은 지난 21일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2030 지속가능 개발목표(SDG) 고위급회의’의 회원국 대표 연설에서 “핵 위협을 제거하기 위해 대화도 해 보고, 국제법에 의한 노력도 해 봤지만 모두 수포가 됐다. 남은 것은 오직 하나, 핵에는 핵으로 대응하는 것뿐”이라고 강변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