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설주, 금수산태양궁전 참배…두 달여 만에 등장

김정은이 부인인 리설주와 함께 17일 김정일 사망 2주기를 맞아 금수산태양궁전을 찾아 참배했다. 리설주가 북한 공식 매체에 등장한 것은 지난 10월 16일 러시아 21세기관현악단 공연 관람 이후 두 달여 만이다.

조선중앙방송은 이날 오후 2시 김정은과 리설주가 김정일 사망 2주기를 맞아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고 전했다. 다만 참배가 이날 어느 시간대에 이뤄졌는 지에 대해선 언급이 없었다.  

리설주는 최근 장성택의 숙청설이 나오고 처형되기까지 장성택과 연루된 것 아니냐는 갖가지 ‘추문설’이 나돌면서 거취가 주목됐었다. 하지만 이날 김정은과 함께 금수산태양궁전에 모습을 드러내면서 위상에는 특별한 변화는 없는 것으로 보인다. 리설주는 지난해 김정일 사망 1주기 때도 만삭의 몸으로 금수산태양궁전에서 참배했다.

중앙방송은 이날 참배에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박봉주 내각 총리, 최룡해 군 총정치국장, 리영길 총참모장, 장정남 인민무력부장, 김기남·최태복·박도춘 당 비서, 김영춘 국방위원회 부위원장, 양형섭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부위원장, 강석주 내각 부총리, 김원홍 국가안전보위부장 등 당·정·군의 고위 간부가 함께했다고 방송은 전했다.

하지만 김정일의 친동생이자 김정은의 고모인 김경희 당 비서는 이날 열린 중앙추모대회에 이어 금수산태양궁전 참배에도 모습을 보이지 않아, 장성택 처형 이후 건강 악화설 등의 갖가지 추측이 나오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