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빈 “북미, 북핵문제 협력 생각있다”

송민순(宋旻淳) 외교통상부 차관보를 비롯한 우리측 북핵 6자회담 대표단은 29일 오전 서울 세종로 외교부 청사에서 중국측 차석대표인 리 빈(李 賓) 한반도 담당대사를 만나 11월 초로 예정된 5차 6자회담에서 논의할 북핵폐기 이행단계에 대해 협의했다.

이날 논의에서 양측은 다음 달 8일 열릴 것으로 보이는 5차회담 개최 날짜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송 차관보는 “9.19 공동성명 이후 회담단계가 달라진 만큼 갈 길은 멀지만 한중간 협력과 보조를 잘 맞춰 회담을 진전시키자”고 말했다.

리 대사는 “이미 회담은 구두단계를 넘어섰고 이제 행동대 행동, 실천으로 넘어가야 한다”며 “크게 보면 북미도 원칙면에서는 다 같은 생각을 하고 있으며 서로 손잡고 협력하자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 지혜를 모아 계속해서 힘을 발휘해야 하며 5차회담을 성과있고 효율적으로 하기 위한 우리의 노력을 통해 6자 모두가 바라는 방향으로 할 수 있도록 하자”고 강조했다.

리 대사는 지난 18일부터 북한과 미국을 차례로 방문해 차기회담에 대해 사전논의한 뒤 28일 방한했다.

한편 미국측 회담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담당 차관보는 30일 오후 방한해 우리측 회담 대표들과 북핵폐기 이행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