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비아, 북한 추정 유조선 ‘통제권’ 획득

리비아 정부군과 친정부 무장세력이 북한 인공기를 달고 리비아 반군이 장악한 항구에서 석유 적재를 강행한 유조선의 통제권을 획득했다고 AFP 통신이 11일 보도했다.

AFP는 이날 익명의 군사 소식통을 인용해 “(리비아 해군이 이 유조선을) 국가가 통제하는 항구로 끌고 갈 것”이라고 전했다.

인공기를 내건 이 유조선의 이름은 ‘모닝글로리’라고 알려졌으며 지난 8일부터 에스시데르항을 통해 리비아 반군세력으로부터 석유를 공급받았다.

리비아 정부군 측은 만약 이 유조선이 석유 적재를 강행할 경우 폭격이나 선박 운행 중단 등을 단행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반면 반군 측은 유조선을 해치려는 어떠한 시도도 전쟁선포로 간주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리비아에서는 2011년 ‘아랍의 봄’ 민주화 시위로 무아마르 카다피 독재정권이 무너진 뒤 과도정부가 들어섰으나 반정부 무장세력 일부가 유전·항구 등을 점령해 독자 석유수출을 강행하면서 이권 다툼과 유혈 충돌이 끊이지 않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