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비아 반정부 시위대, 과도정부 구성

무스타파 압델 잘릴 전 리비아 법무장관은 26일(현지시간) 무아마르 카다피 퇴진 이후를 대비한 과도정부가 구성됐다고 밝혔다.


잘릴 전 장관은 카다피 정권의 유혈진압을 비난하며 법무장관에서 물러난 뒤 벵가지 시평의회에서 과도정부 지도자로 추대됐다. 그는 벵가지에서 과도정부를 구성했으며 3개월 뒤 선거를 치를 계획이라며 과도정부는 선거 때까지만 존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잘릴 전 장관은 과도정부에 시위대가 장악한 미스라타와 자위야 등 서부 도시의 대표자와 군 인사들이 참여하고 있다면서 3개월 뒤 공정한 선거를 통해 국민이 새로운 지도자를 선택하게 될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27일 벵가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과도정부 참여인사 명단을 공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잘릴 전 장관은 지금까지 발생한 범죄행위의 책임은 오로지 카다피에게 있으며 카다피와의 협상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으나 그의 부족인 카다파는 용서를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조국의 영토는 하나가 돼야 한다면서 자유화된 리비아의 수도는 트리폴리라고 강조해 일각에서 제기된 동서분할 가능성을 일축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