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비아 반정부군 “세속주의 기반 민주정권 추구”

리비아 반정부세력을 대표하는 국가위원회 대표들은 세속주의에 기반한 민주주의 정권을 추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외신들에 따르면 국가위원회에서 파견한 특사 마수르 사이프 알-나스르는 22일(현지시각) 저녁 파리에서 전직 관료, 기자들이 참석한 한 모임에서 “리비아의 미래는 민주주의와 세속주의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리비아 국민은 온건한 국민으로 리비아 국가는 이슬람 성직자들에 의해 통치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이란 같은 신정체계가 아니라 터키 같은 정교분리를 뜻하는 세속주의에 기반을 둔 민주정권 창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는 것을 분명히 밝힌 것이다.


아울러 알리 자이단 국가위원회 대변인은 “서방 연합군이 카다피 정권의 군사시설을 계속 타격해주기를 원한다”면서 “우리는 병력은 있다. 우리가 요청하는 것은 무기”라면서 서방의 군사 장비 지원을 요청했다.


그는 “만일 연합군의 공습이 지금과 같은 수준으로 전차나 무장 장갑차들을 대상으로 취해진다면 열흘 이내에 카다피 정권을 끝낼 수 있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한편, 카다피군은 23일부터 반정부 세력에 대한 반격을 본격화 했다. 탱크 부대를 앞세운 채 세 번째 대도시인 서부의 미스라타와 남서부의 격전지 아즈다비야 등에서 공격을 감행하고 있다.


이는 연합군의 지휘체계가 확립되지 않는 틈을 타 반군의 기세를 꺾으려는 것으로 분석된다. 연합군은 미국, 영국, 프랑스가 주도하는 체제에서 나토군으로 지휘체계를 이양하려 했지만 합의를 이끌어내지 못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