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 통일 “가스관 사업, 안보위협 해결 후 추진할 것”

류우익 통일부 장관은 19일 남·북·러를 잇는 가스관 사업에 대해 북한의 안보위협이 해결된 이후에 추진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류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안보·통일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북한의 가스관 차단 등 안보위협에 대처하기 위한 여러가지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류 장관은 이어 “(안보위협이) 해결되기 전에 급히 추진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국민이 납득할 수 있고, 국제적으로 수용할 수 있을 때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해서는 현재의 기조를 유지하면서도 유연성을 가지고 대처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경색된 남북관계를 개선하기 위해서 5·24조치를 풀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남북관계 경색은 북한의 핵실험과 두 차례(천안함·연평도) 도발로 악화된 것으로 (경색 원인은) 전적으로 북측의 책임”이라면서도 “대북정책의 기조를 유지하면서 유연성을 가지고 대처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5·24조치에 대해 “북한의 도발에 대해 대가가 따른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한 것이고 책임있는 조치를 취하기 위한 것”이라며 “북한이 책임있는 조치를 보이지 않았기 때문에 완화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설명했다.


이산가족상봉과 납북자·국군포로 문제에 대해서는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고, 앞으로 중요하게 다뤄 갈 것”이라는 원론적 입장을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