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 통일장관 “북한은 대화의 장으로 나와야”

류길재 통일부 장관은 11일 ‘개성공단 잠정 중단’ 조치와 관련해 북한에 대화의 장으로 나올 것을 촉구했다.

류 장관은 이날 “개성공단 정상화는 대화를 통해 해결되어야 한다”며 “북측이 제기하기를 원하는 사안들을 논의하기 위해서라도 대화의 장으로 나오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남북 간 화해협력의 상징인 개성공단 운영 중단 조치는 민족의 장래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면서 “개성공단 입주기업과 근로자들에게 심각한 고통을 주고 있는바, 북한의 책임 있는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북한의 미사일 발사 위협이 높아지고 있는 데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 “한반도에서 위기를 더 이상 조성하지 말 것”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류 장관은 “북한은 지금이라도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을 깨트리는 행위를 중단하고 책임 있는 국제사회의 일원으로 행동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류 장관은 ‘정부 차원의 공식 대화를 제의하는 것이냐’는 물음에 “대화 제의라기 보다는 개성공단 문제와 북한의 가중되고 있는 위협적인 행동, 이런 문제를 대화를 통해 풀어야 한다는 것을 대내외에 천명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남북관계 주무부처 장관 명의로 북한의 개성공단 중단에 대한 북한의 책임 있는 조치를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그만큼 상황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문제 해결을 위한 강한 의지를 북측에 전달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통일부 당국자는 설명했다. 

당국자는 “(이번 성명은) 북측에 대화의 프로세스를 제시한 것”이라며 “대화를 위한 대화가 아닌, 문제 해결을 위해 북측이 대화를 제의해 온다면 거부할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북한에서 남북대화의 당사자인 김양건 통일전선부장이 개성공단 북측 근로자를 철수시키는 성명을 발표했기 때문에 이에 대한 대응 차원에서 통일부 장관이 성명을 발표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