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젠차오 “한국의 대북 제재 방식은 주권적 행위”

중국 외교부는 26일 한국이 어떤 형태의 대북 제재 정책을 취하든 다른 나라가 간섭할 일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류젠차오(劉建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한국이 대북 제재를 주저하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 “한 국가가 한반도 핵문제에서 어떤 정책을 취하느냐는 그 나라의 주권 범위에 속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류 대변인은 이어 “우리는 한국이 상당 기간 6자회담의 추진을 위해 중요하면서도 건설적인 역할을 한 것을 알고 있다”면서 6자회담이 조기에 재개될 수 있도록 한국을 포함한 관련국들의 협력 강화를 촉구했다.

그는 다음달 중순 하노이에서 개최되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서 북한을 제외한 5자 외교장관 회담이 열릴 것인지를 질문받고 “그에 관한 소식을 들은 바 없다”고 부인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