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우익 “대북 인도 지원 계속해 나갈 것”

류우익 통일부 장관(사진)이 유연한 대북정책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1일 밝혔다. 


류 장관은 이날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 주최로 서울 세종로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한반도 정세변화와 대북정책 추진방향’ 조찬강연에서 “북한주민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한 인도적 지원과 민족 동질성을 발전하기 위한 교류협력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류 장관은 “북한은 산업화와 세계화, 두 세대가 뒤쳐져 있다”며 “민생경제를 회복시키며 남북이 상생하는 길로 나오겠다면 한국 정부는 기꺼이 도울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정부가 북한과 대화를 강조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지금 대화를 급히 해야 할 수요가 있어서라기보다 남북관계를 풀어가겠다는 것”이라며 “정부는 의연하고 유연하게 풀어가겠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류 장관은 “(고구려 고분군)동명왕릉 주변 나무가 병충해로 어려움이 있다는 소식이 있다”면서 “왕릉 주변 병충해 방지(지원)를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류 장관은 또 “김정일 위원장이 사망하고 한반도에는 불확실성이 높아졌다”며 “이것을 뒤집어보면 한반도가 새로운 발전을 위한 계기로 받아들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선택은 북한에 가 있다”며 “변화에 대한 의지를 가지고 대화에 나와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폐쇄적인 그리고 무력도발을 하는 태도를 버리고 화해하고 교류협력하면서 남북이 미래를 열어가는 길로 나오길 촉구한다”고 설명했다.


류 장관은 오는 27일부터 진행되는 ‘키 리졸브’ 한미연합훈련에 대해 “명백히 방어훈련”이라며 “북에서 오해 없길 바란다”고 밝혔다.


또 서울에서 내달 개최되는 핵안보정상회의에 북한 김정은을 초청할 수 있겠냐는 물음에 “(초청) 당시 북측이 거절하는 메시지를 보냈었다. 북한이 참가한다고 하면 다시 이야기할 수 있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