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우익 “남북정상회담 완전히 배제하지 않아”

류우익 통일부 장관이 6일 통일부 국정감사에서 남북정상회담 가능성에 대한 질문을 받고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하지는 않고 있다”고 답했다.


류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의 국정감사에 출석해 정몽준 의원의 질의를 받고 “구체적으로 추진하고 있지 않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할 수 있는 여건이 만들어지면 할 수도 있다”면서 “그러나 천안함 사건에 대한 명확하고 책임있는 조치 없이 남북정상이 마주 앉는 것은 실효성을 갖기 어렵다”며 천안함 사과 조건을 분명히 했다.


그는 정 의원이 ‘금년 말이나 내년 초에 할 가능성이 있다는 얘기가 나온다’고 막후 추진설을 제기하자 “구체적으로 추진하는 액션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부인했다.


한나라당 홍준표 대표의 개성공단 활성화 방안 제안에 대해 “당장 시행할 수 있는 것, 북한측과 협의해서 할 수 있는 것, 장기적으로 남북관계 진전상황을 봐서 시행할 수 있는 것으로 나눠 검토할 것”이라면서 “조만간 발표할 수 있을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대북정책의 변화를 요구하는 여론이 증가하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 “대북정책이 국민적 동의 토대 위에서 이뤄지는 게 맞지만 언제나 여론을 따라다닐 수는 없다”면서 “북한이 남북경색의 원인을 제공했기 때문에 그쪽이 책임 있는 행동을 보이는 것은 당연하며, 국민이 참을 수 있는 부분은 참아야 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