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우익 “남북관계 진전에 역할할 것”

류우익 신임 주중대사는 29일 “주중대사로서 남북관계의 진전을 위해 할 수 있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류우익 신임 대사는 취임 다음날인 이날 베이징 시내 한 음식점에서 한국 특파원단과 간담회를 열어 “북핵 6자회담의 재개와 남북관계를 풀어가는 것이 정부의 현안”이라면서 “북핵 6자회담의 의장국인 중국 주재 대사로 부임한 만큼 맡은 바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한 공개석상에서 ‘평양 가는 길에 베이징이 있다’면서 남북 관계에서 중국의 중요성을 강조했으나 이날 간담회에서는 아직까지 주중 북한대사를 만나는 등의 구체적인 계획은 갖고 있지 않다며 말을 아꼈다.


류 대사는 한.중 관계와 관련, “지금까지도 잘해왔지만 앞으로 여러 도전에 직면해 잘 해야할 과제가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비약적인 발전들이 정치적으로 정형화되고 틀을 갖추고 질적으로 격상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를 위해 “국제사회가 복합적이고 얽혀 있는 만큼 포괄적이고 경우에 따라 유연하고 탄력적인 접근 방식을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류 대사는 주요 2개국(G2)으로 거론되고 있는 중국이 언제쯤 미국을 추월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중국이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지속적 성장 가능성이 매우 크다”면서 “중국의 발전이 세계질서 재편에 영향을 미치겠지만 여러 변수가 많은 만큼 언제라고 단정짓기는 어렵다”고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그는 주중 대사직을 고사한 것 아니냐는 일각의 소문에 대해서는 “정치권에서 이야기가 나온 뒤 대통령의 말씀이 있어 뜻을 받들기로 했다”면서 “외교부 정례인사와 맞춰 하는 바람에 시기가 좀 늦어졌을 뿐 고사한 것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이명박 대통령의 측근이자 초대 대통령실장을 지낸 류 대사는 일각에서 ‘힘있는 대사’로 자신을 표현하는 것에 대해 “대사는 대통령의 명을 받아 수행하는 직책으로, 힘이 있고 없고가 따로 없다”면서 “대사에게 주어진 권한과 책임으로 업무를 수행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류 대사는 주중대사관 직원들이 매우 유능한 사람들이라면서 “덕을 바탕으로 직원들이 능력과 사명감을 잘 발휘할 수 있도록 이끌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간담회에서 차분하면서도 신중한 태도로 특파원단의 질문에 응했다.


류 대사는 통일이 달성되는 시점을 전망해 달라는 요청에 “학자일 때는 가능성을 놓고 실현 가능성을 글로 썼지만 현실 정치인은 엄중해서 학자처럼 자유롭게 예단하는 것은 안 된다”며 즉답을 피했다.


그러면서 주중대사 이후의 행보에 대해서는 “대사 업무를 막 시작했는데 어떻게 다음을 생각하겠느냐”면서 “국가와 민족을 위해 봉사할 수 있으면 그것이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이라고 말했다.


류 대사는 공식 부임에 앞서 이달 중순 중국의 차기 지도자로 유력시되는 시진핑(習近平) 부주석의 방한 때 영예수행했던 것과 관련, “시 부주석으로부터 무겁고 두텁다는 뜻의 중후하다는 느낌을 받았다”면서 “외교 현안이나 국제정세에 대해 생각이 정리된 분이란 느낌도 받았다”고 높이 평가했다.


그는 “가수인 시 부주석의 부인 펑리위안(彭麗媛)이 최근 방한에 동행하지 않아 아쉬웠다”면서 “시 부주석에게 연예인 상호교류 등을 통해 문화산업 교류 강화 의사를 전했고 시 부주석도 적극적인 주선을 약속했다”고 전했다.


류 대사는 이날 오전 중국 외교부 예빈사를 방문해 이 대통령에게 받은 신임장을 제출했으며 중국 외교부는 류 대사의 부임이 한중 관계의 발전에 큰 계기가 될 것이란 기대감을 표출했다.


그는 28일 취임식에서 바람직한 한.중 관계의 기본개념을 선린(善隣)이라고 규정하고 “이를 바탕으로 양국간 양적인 교류협력을 질적으로 격상시키기 위한 기틀을 마련할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