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우익 “남북관계 유연성 낼지 궁리할 것”

류우익 통일부 장관 내정자는 31일 “남북관계의 실질적인 발전을 위해 필요한 부분이 있으면 유연성이 낼 부분이 있는지 궁리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류 내정자는 이날 통일부 출입 기자단 간담회에서 “무거운 남북관계를 안정적으로, 평화통일의 여건을 조성하기 위해서 미약하지만 최선을 다할 생각이다. 이런 일을 함에 있어서 정부의 대북정책기조는 일관되게 유지할 생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남북정상회담 재추진 가능성에 대해 “내정자 입장에서 그런 현안에 대해 밝히지 못한다”면서도 “국제정세와 국민들의 기대 등을 종합, 판단해서 실제로 남북관계를 진전시켜야 한다는 통일부의 본연의 임무에 충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남·북·러 3국을 잇는 가스관 사업에 대해서는 “남북관계를 잇는 인프라가 남북에 모두 득이 되는 일이라면 필요한 일이라고 생각한다”면서 “거기에 대해 아직 구체적으로 보고를 받지 못해 현 상태에서 무엇을 할 것인지는 알아 본 후 국민들에게 설명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천안함·연평도 사건에 대한 질문에는 “그것은 다음에 언급하겠다. 청문회 때 이야기하겠다”며 즉답을 피했다.


청문회 준비와 관련해 그는 “30여년 교수로 있었고 이후에도 공직에 있었던 만큼 청문회에서 당연히 검증을 받고 국민들 앞에 신임을 받아야 한다”면서 “국민에게 보여서 신임을 받는 것이 장관직을 수행하는 데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류 내정자는 이날 남북회담본부에 사무실을 마련하고 본격적인 국회 인사청문회 준비에 착수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