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길재 통일 “대북특사 파견 국면 아니다”

류길재 통일부 장관은 8일 정치권 일각에서 제기된 대북특사 파견 주장에 대해 “실효적인 관계를 가져올 수 있다면 얼마든지 대화할 수 있지만 지금은 그런 국면이 아니다”고 밝혔다.


류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열린 업무보고에 출석, “특사를 파견한다고 해서 긴장이 완화된다고 보지 않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화를 하는 것이 중요한 게 아니라 대화를 통해 신뢰가 쌓이고, 조성된 위기와 적대적 상황이 해소될 수 있어야 한다”면서 “북한이 개성공단에 대한 파행적인 상황을 일으킨 국면에서 우리가 먼저 대화를 요청하면 북한이 얼마나 진실하고, 성실한 태도로 대화에 임할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화를 제의하는 것만으로 이번 국면이 근본적으로 해결된다면 얼마든지 대화를 제의하겠다”며 “정부도 북한과의 대화에 대해 부정적으로 얘기한 적이 없다. 대화는 언제든 열려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정일의 유지로 개성공단 사업이 계속 됐음에도 북한이 개성공단을 이런 상황으로 몰아넣는 것은 매우 비정상적”이라며 “사업이 중단되거나 개성공단에서 우리 근로자와 주재원들이 철수하는 상황이 오면 남북 관계는 굉장히 후퇴하는 상황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개성공단 폐쇄 가능성에 대해선 “아직까지 개성공단 폐쇄를 염두에 두고 정책을 입안하고 있지 않다”면서 “(폐쇄 여부를) 전망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 향후 어떻게 될 것인지 가능성은 여러 가지 있을 수 있지만, 이 자리에서 언급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