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길재 “통일, 남북 주민이 ‘행복한 한반도’ 만드는 것”

류길재 통일부 장관은 17일 “통일에 대한 우리 정부의 기본 입장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는 가운데 점진적인 통일을 이루고자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류 장관은 이날 오전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주최로 열린 ‘남북통일이 주변 4강에 미치는 편익비용 분석’이란 주제의 국제 세미나 축사에서 “우리가 원하는 통일은 우리 민족 모두가 다 같이 행복한 한반도를 만들어 가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일각에서는 우리 정부가 북한의 특정한 상황을 전제로 해 이른바 흡수통일을 추구하는 것이 아닌가 의구심을 갖기도 한다”며 “우리 정부는 그러한 통일을 바라지도, 추구하지도 않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70여 년을 서로 다른 이념과 체제에서 살아온 남과 북의 현실, 갑작스러운 통일이 가져올 혼란은 우리가 기대하는 통일 한반도의 모습이 아니다”면서 “통일은 8000만 남북 주민 모두가 행복한 통일이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류 장관은 북한이 우리 정부의 고위급 접촉 등 대화 제의에 부정적 반응을 보이는 것에 대해 “이 자리를 빌어 다시 한 번 북한 당국의 심사숙고와 현명한 판단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우리 정부가 남북 당국 간 대화를 제의하고 이를 통해 남북 간 현안문제를 해결하며 남북관계를 새롭게 발전시켜 나가자는 것도 (행복한 한반도를 만들겠다는 것과) 같은 취지”라면서 “(우리의 대화 제의는) 서로 머리를 맞대고 현안을 해결하고 민족의 공리를 추구하며 동질성을 회복해 나가자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국제사회의 지지와 협력 없는 통일은 가능하지도, 바람직하지도 않다”며 “개성공단 국제화나 나진-하산 물류사업과 같이 남과 북, 그리고 국제사회가 통일과정에 함께 참여함으로써 통일이 갖는 의미와 그 혜택을 함께 나누고자 한다”고 부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