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길재 “엄중해도 남북관계 개선에 대화 필요”

류길재 신임 통일부 장관은 11일 “아무리 상황이 엄중해도 남북관계를 개선하는 데 필요한 대화가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류 장관은 이날 오후 취임식에서 “약속 이행을 통해 서로를 인정하는 바탕이 재확인되어야 한다”면서 “그러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남북 간에 대화가 있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류 장관은 이어 “남북 간에는 신뢰가 있어야 대화든, 교류든, 협력이든 의미가 있다”면서 “신뢰는 서로가 함께 쌓아가는 것이지 한 쪽의 일방적인 행동으로 이뤄지지 않는다”며 ‘한반도 신뢰프로세스’를 가동할 것임을 시사했다. 


그러면서 그는 “남북이 과거에 합의한 약속은 존중되고 준수되어야 한다”며 7·4 남북공동성명, 남북기본합의서, 6·15 공동선언, 10·4 정상선언 등을 언급했다.


류 장관은 북한이 연일 위협 수준을 높이고 있는 데 대해, “거의 매일 쏟아내고 있는, 듣기조차 민망한 협박 언사”라며 “국민이 행복해지기 위해서 튼튼한 안보가 가장 우선시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의 핵개발은 결코 용인할 수 없고, 안보적 도발 또한 결코 용인할 수 없다”면서 “북한의 올바른 선택을 기대한다”고 지적했다.


류 장관은 또한 정치적 상황과 상관없이 영유아 및 취약계층에 대한 대북 인도적 지원이 이뤄지도록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 역시 이산가족, 납북자, 국군포로 문제 등 인도적 현안을 해결하려는 우리의 노력에 적극적으로 호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