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길재 “북한, 꼼수쓰겠지만 만나서 설득해야”

류길재 통일부 장관은 6일 “(북한과) 싸우더라도 만나야 한다. 만나면 분명히 북한은 또 꼼수를 쓸 것이고 약속을 안 지킬 것이라고 본다”면서 “그럼에도 저는 만나야 한다(고 생각한다). 약속을 지키라고 끊임없이 설득해야 한다”고 말했다.


류 장관은 이날 서울의 한 호텔에서 열린 우리은행 초청 강연에서 “남북 간에 대화를 하게 되면 5·24조치를 해제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나진-하산 프로젝트의 본계약이 성사돼서 우리 자본이 투자되면 그 다음에 5·24조치란 것이 굉장히 어색한 상황이 돼 버린다”면서 “경제협력은 지금 5·24조치 때문에 안 되고 있지만 사실 5·24에 대해선 정부에서 스터디를 다 해놓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경제개발특구를 하려고 하는데, 내놓고 말은 못하지만 한국이 도와주면 좋겠다는 메시지는 온다”면서 “북한이 경제개방을 한다고 하면 우리가 도와주면 굉장히 빠른 시간 내에 북한 경제가 발전할 수 있는 길이 있는데 핵 문제 때문에 할 수 없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핵문제를 비롯한 북한의 태도가 바뀌어야 한다”면서도 “물론 그것을 바꾸기 위해 우리가 먼저 노력할 필요는 있다. 우리가 좀 더 선제적으로 유연하게 할 필요가 있다는 점에 전혀 이의가 없다”고 말했다. 
 
이밖에 류 장관은 “올해가 광복 70주년이기 때문에 기본적으로 사회·문화, 종교, 스포츠 등 분야(의 교류협력)는 정부가 될 수 있으면 다 허용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한편 류 장관은 남북 비사를 담은 이명박 전(前) 대통령의 회고록에 대해 “그렇게 말씀하시면 안 된다. 알고 있다고 해서 다 이야기하는 것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