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길재 “대화 제의 과정서 ‘물밑접촉’ 없었다”

류길재 통일부장관은 17일 최근 대화 제의 과정에서의 남북 물밑접촉 여부에 대해 “그런 일은 없었다”고 밝혔다.


류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이같이 말한 뒤, 대화 제의 과정에서 부처 간 혼선이 있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혼선처럼 비친 것에 주무부처 수장으로 송구하다”고 말했다.


류 장관은 이어 북한의 대화 거부에 대해선 “우리 정부의 대화 제의 의지가 퇴색되거나 훼손된 것은 아니다”면서 “북한이 어떤 태도를 보일지 지켜보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대화 제의가 개성공단 문제에 국한된 것이냐는 물음에 “개성공단과 관련해서 제의한 것”이라면서도 “그러나 개성공단에만 국한해서 다룬다는 경직된 입장을 갖고 있지는 않다”고 답했다. 이어 “개성공단에서 문제가 생겨 그 문제를 중점적으로 다룬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